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흐림 서울 20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연예 > 공연행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가톨릭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운영기관 선정
등록날짜 [ 2020년03월27일 14시10분 ]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4시14분 ]

 

▲ 대구가톨릭대가 2019년 운영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교육 장면

 

대구가톨릭대(총장 김정우)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최하는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프로그램’ 운영기관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학이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개발하여 지역의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아동과 청소년들이 학교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미적 경험과 창의적 표현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는 전국 6개 대학이 선정됐다.

 

사업 선정에 따라 대구가톨릭대는 ‘상상캠, 춤추는 스트로마’를 주제로 무용, 영화, 음악이 통합된 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구가톨릭대 캠퍼스 내에 있는 원시시대 생물퇴적 화석 ‘스트로마톨라이트’(천연기념물 512호)를 소재로 하여 영상 촬영과 춤을 통해 상상하고, 체험하고, 표현하는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8월 3일부터 15일까지 4차례에 걸쳐 경산지역 초등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대구가톨릭대 무용학과 교수, 졸업생 등 국가공인자격을 취득한 문화예술교육사 18명이 콘텐츠 연구, 기획, 교육 운영까지 진행하면서 예술교육의 변화와 발전을 모색하고, 창의적 문화예술교육을 실현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대구가톨릭대는 2015~2016년 ‘하양이와 와촌이의 춤추는 여행’, 2018년 ‘상상원정대 춤추는 역사여행을 떠나다’, 2019년 ‘생명의 돌, 춤추는 화석’을 주제로 이 사업에 지속적으로 선정되어 지역민들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책임연구원 오레지나 무용학과 교수는 “우리 대학이 보유한 인적자원과 시설자원을 바탕으로 한 높은 수준의 프로그램이 지역의 아동과 청소년들의 창의성을 높이고 예술적 감성을 개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로운 한국뉴스>
<저 작 권 자(c) 인터넷 한국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올려 0 내려 0
최성한 기자, 메일: c65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성문화재단 ‘예술인 氣 살리기’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2020-04-02 08:28:33)
아이돌 스타 AB6IX 박우진 팬, 푸른동행 통해 대구 독거노인에게 면마스크 기부 (2020-03-20 11:2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