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구름많음 서울 16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연예 > 공연행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국대 김선정 교수, 5.18 40주년 기념식 본 행사 무대서 살풀이춤 헌사
등록날짜 [ 2020년05월18일 19시07분 ] | 최종수정 [ 2020년05월18일 19시12분 ]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시민군의 딸 단국대학교 김선정 교수의 ‘광주의 넋’을 주제로 살풀이춤 공연 모습.

 

 

단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김선정 교수는 18일(월) 오전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된 국가보훈처 주관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본 행사 무대에서 ‘광주의 넋’을 주제로 살풀이춤 공연을 헌사했다.

 

김 교수의 이번 공연은 어느 때보다 특별했다. 김 교수는 5.18 후유증으로 사망한 광주 시민군 故 김성찬 씨의 딸이기 때문이다.

 

‘광주’가 금기시되던 시기, 김 교수와 그의 어머니는 시민군이었던 아버지와 광주를 감추고 슬픔을 억누르며 살아왔다. “광주의 기역자도 꺼내면 안 된다”는 고향의 당부가 누구에게나 익숙했던 시절이었다.

 

시대의 비극을 견디며 살아온 지 40여년이 흘렀다. 김 교수도 이제 아버지의 나이가 됐다. 아버지와의 약속으로 시작했던 무용은, 김 교수가 아버지를 기억하는 유일한 방식이 되었다.

 

운명처럼 살풀이춤 전수자가 된 김 교수는 공연에 앞서 “오래 억눌러놓았던 슬픔과 외로움을 이제는 마음껏 펼쳐 보이고 싶고, 남편에 대한 기억을 끝까지 숨긴 채 돌아가신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다”고 고백한다.

 

자랑스러운 아버지를 비로소 목청껏 부르는 듯한 김 교수의 춤은 그래서 더욱 특별했다.

 

“저의 춤이 흔적 없이 스러진 이들의 흔적이 되기를, 이름 없는 모든 시민군의 이름이 되기를 바란다”는 김 교수의 간절한 춤으로 40번째 5월의 봄, ‘광주의 넋’이 조금이나마 위로받았기를 바란다.

* 김선정 교수는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이수자이자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6호 살풀이춤 전수자로 40여 년 동안 한국무용의 길을 걸어왔다.

 

제23회 전국무용제 대상 ‘대통령상’, 제34회 서울무용제 ‘우수상’, 제2회 전국 전통무용경연대회 ‘금상’, 제1회 김백봉 춤 보전회 ‘금상’ 등 국내외 권위 있는 대회에서 수십여 차례 수상했다.

 

광주 학강초와 동아여중·고를 졸업했으며 단국대에서 무용으로 학·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의로운 한국뉴스>
<저 작 권 자(c) 인터넷 한국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올려 0 내려 0
김성욱 기자, 메일: swk08276@empas.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성문화재단 ‘예술인 氣 살리기’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2020-04-02 08:2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