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흐림 서울 21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대구경북뉴스 > 대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정제, 살균제 등 6개 생활화학제품, 안전·표시기준 위반으로 적발
◇ 안전·표시기준 위반한 세정제 및 살균제 등 행정처분 조치
등록날짜 [ 2020년05월22일 20시01분 ]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20시05분 ]

 

◇ 위반 제품이 재유통 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대구지방환경청(청장 정경윤)은 2020년 1월부터 현재까지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안전·표시기준 확인․신고를 하지 않고 시중에 유통된 6개 생활화학제품을 적발하여 회수명령 등 행정조치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제품이 더 이상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는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과 (사)한국온라인쇼핑협회에도 판매·유통 금지를 요청하였다.

 

아울러, 안전기준 확인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제조·수입된 제품과 표시기준을 표시하지 않고 제조된 제품에 대해서는 제조금지를 명하였으며, 제조금지 명령이 있은 날로부터 6개월간 안전기준 확인검사를 신청할 수 없도록 시험·검사기관에 요청하였다.

 

위반제품 제조․수입업체는 ‘화학제품안전법’ 제37조 등에 따라 소비자에게 이미 판매된 제품을 안전한 제품으로 교환 또는 환불해 주어야 하며, 유통사에 납품한 제품도 모두 수거해야 한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제조․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 교환 또는 반품하거나, 즉시 교환․반품이 곤란한 경우에는 밀봉해서 제품을 사용하지 말고 추후 교환․반품하면 된다. 해당 제품의 정보는 초록누리 사이트(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 ecolife.me.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들 위반 제품을 유통․판매한 매장에서는 구매자로부터 반품받은 제품과 판매되지 않은 제품을 밀폐된 장소에 보관하거나, 즉시 위반업체에 반품해야 하며, 위반업체는 수거한 반품을 폐기물처리업체를 통해 폐기 처분하는 등 적법하게 처리해야 한다.

 

대구지방환경청은 회수명령이나 판매금지 조치 등에도 불구하고 미처 회수되지 못한 제품이 시장에서 퇴출될 수 있도록 이들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집중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이 회수조치 이후 해당 제품을 구입했거나 판매 중인 제품을 발견했을 경우, 생활화학제품안전센터(1800-0490) 또는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로 신고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은 “위반 생활화학제품으로부터 소비자들의 건강을 지키고 불안을 줄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히면서, ”생활화학제품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사업자도 안전기준 적합확인 및 신고를 하고, 그 내용을 제품에 표시하여 유통하는 등 법규 준수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정의로운 한국뉴스>
<저 작 권 자(c) 인터넷 한국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올려 0 내려 0
최성한 기자, 메일: c65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한의대, ‘2020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6년 연속 선정 (2020-05-22 22:26:53)
대구한의대 이세중 교수팀, 병원균 감염질환 제어 나노약물 전달시스템 개발 (2020-05-21 21:49:15)